Public Relations

Microbiome Industry

게시물 상세
지놈앤컴퍼니, '마이크로바이옴·신규 타깃 ADC' 신약개발 투트랙 전략 발표
biome (noreply@web2002.co.kr) 2023.08.21 298

 http://지놈앤컴퍼니, '마이크로바이옴·신규 타깃 ADC' 신약개발 투트랙 전략 발표

 

지놈앤컴퍼니(대표이사 배지수, 박한수)는 연구개발 중인 신규타깃 항암제에 대해 연내 기술이전을 목표로 한다고 21일 밝혔다.

지놈앤컴퍼니는 21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신규타깃 항암제 개발 현황과 전략을 설명하기 위해 간담회를 개최, 신규타깃 항암제 파이프라인 ‘GENA-104’와 ‘GENA-111’이 기술이전 대상이라고 발표했다. 지놈앤컴퍼니가 개발 중인 신규타깃 항암제는 First-in-class로 개발되고 있어 기술이전 파트너사의 요청으로 정확한 파이프라인을 명시하지는 않았다. 

지놈앤컴퍼니는 신약연구소가 보유하고 있는 연구역량을 바탕으로 신규타깃 ADC에 집중해 전임상 단계에서의 기술이전을 목표로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계획이다. ‘GENA-104’는 CNTN4를 타깃으로 하는 신규타깃 면역항암제로 8월 중 임상 1상 IND를 신청할 예정이며, ‘GENA-111’은 CD239를 타깃으로 하는 신규타깃 ADC로 Debiopharm과 공동연구를 진행 중이다.

배지수 대표는 “마이크로바이옴 부문에서는 면역항암치료제 ‘GEN-001’ 임상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내년 1월 GI ASCO에서 cut-off 데이터를 발표할 계획”이라며 “신규타깃 항암제 부문에서는 현재 글로벌 제약사와 구체적인 텀싯을 논의하고 있고 연내 기술이전을 통해 그동안 많이 알려지지 않았던 당사의 신규타깃 항암제의 기술력을 증명해 보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5월 지놈앤컴퍼니에 합류한 홍유석 총괄대표는 “지속가능한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전략을 수립했으며 R&D 부문은 항암에 집중하되,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영역에서는 항암뿐만 아니라 미충족 수요와 성공 가능성을 고려해 적응증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홍 대표는 “마이크로바이옴 부문 CDMO와 컨슈머 사업을 통한 자금 확보를 바탕으로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연구개발을 지속해 나가며 신규타깃 항암제 부문에서는 단기적으로는 신규타깃 ADC에 집중하여 조기 기술이전을 목표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박경미 부사장은 유전체 분석을 기반으로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와 신규타깃 항암제 후보물질 선정과정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박 부사장은 “지놈앤컴퍼니가 유전체 분석 기반 신약개발 회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연구 역량 제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규타깃 항암제 연구를 총괄하는 차미영 신약연구소장은 “’GENA-104’의 타깃인 CNTN4는 PD-1 비반응 환자군에서 높게 발현하고 다양한 암종에서 PD-L1과 배타적으로 발현함을 확인했다”면서 “’GENA-104’를 미충족 수요(Unmet needs)를 해결하는 면역항암제로 개발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차 소장은 “‘GENA-111’의 타깃인 CD239는 정상세포 대비 암세포에서 특이적으로 높게 발현하여 신규타깃 ADC로의 개발 가능성이 높다”면서 “현재 ADC 영역은 HER2, TROP2 등 특정 타깃 위주로 개발되고 있어 신규타깃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므로 신규타깃 ADC 개발에 집중하겠다”고 향후 전략을 밝혔다.

 

Attachment

Prev 마크로젠, 복지부 ‘병원기반 인간 마이크로바이옴 연구개발 사업’ 참여
Next 이뮤노바이옴, '마이크로바이옴' AI 개발 모델 "논문"
검색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