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c Relations

Microbiome Industry

게시물 상세
메디톡스 리비옴, ‘마이크로바이옴’ IBD “호주 1상 승인”
biome (noreply@web2002.co.kr) 2023.08.31 170

http://www.biospectator.com/view/news_view.php?varAtcId=19733

 

바이오스펙테이터 서윤석 기자

마이크로바이옴 후보물질 'LIV001', 9월 임상개시

 

메디톡스(Medytox) 관계사 리비옴(Liveome)은 29일 호주 인체연구윤리위원회(HREC)로부터 염증성장질환(IBD) 치료를 위한 마이크로바이옴 신약 후보물질 ‘LIV001’의 호주 임상1상을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리비옴은 오는 9월 개시될 호주 임상1a상을 통해 LIV001의 안전성, 내약성, 약물동태 등을 확인할 예정이며, 이후 염증성장질환 환자를 대상으로 다국적 임상1b을 진행해 초기 유효성 등을 평가할 계획이다.

LIV001은 면역조절 효능 유전자를 미생물에 도입해 면역질환에 대한 치료효과를 높일 수 있도록 개발된 유전자재조합 기술 기반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후보물질이다.

회사에 따르면 유전자재조합 기반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는 하는 기전에 따라 미생물을 설계 및 제작함으로써 치료효과와 약물성을 높일 수 있어 기존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송지윤 리비옴 대표는 “앞으로 LIV001의 임상진행과 함께 다양한 신약 후보물질 도출에 주력해 차세대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분야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리비옴의 LIV001은 올해 7월 국가신약개발사업단(KDDF)이 주관하는 국가신약개발사업의 신규과제로 선정돼 전임상 연구 및 임상용 의약품 생산을 위한 연구개발비를 지원받고 있다. 리비옴은 LIV001 외에도 보유하고 있는 미생물 엔지니어링 플랫폼 eLBP를 이용해 면역질환, 고형암, 이식질환 등 난치성 질환을 대상으로 파이프라인을 확장할 계획이다.

Attachment

Prev '마이크로바이옴 강자' 에이치이엠파마, 한국의 크리스찬한센 꿈꾼다.
Next 지놈앤컴퍼니, 新타깃 ‘CNTN4 항체’ 1상 “IND 신청”
검색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