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c Relations

Microbiome Industry

게시물 상세
마이크로바이오틱스-레고켐, '항생제' 공동개발 계약
biome (noreply@web2002.co.kr) 2024.03.21 64

http://www.biospectator.com/view/news_view.php?varAtcId=21423

 

마이크로바이오틱스-레고켐, '항생제' 공동개발 계약



기사입력 : 2024-03-21 09:39|수정 : 2024-03-21 09:39페이스북으로 기사 공유하기

트위터로 기사 공유하기인쇄글자 작게글자 크게

바이오스펙테이터 서윤석 기자


박테리오파지 기반 다제내성녹농균 치료제 공동 연구개발..레고켐, 임상단계 공동개발참여 옵션과 우선협상권 확보

 

마이크로바이오틱스(MicrobiotiX)는 21일 레고켐 바이오사이언스(LegoChem Biosciences)와 다제내성 녹농균(Multidrug-resistant Pseudomonas aeruginosa)에 대한 박테리오파지 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두 회사는 항생제에 내성을 가지는 다제내성 녹농균을 표적으로 하는 박테리오파지 치료제 공동개발을 수행한다. 두 회사는 다수의 파지를 이용한 칵테일 치료제와 함께 기존 항생제와 병용투여까지 감안한 포괄적인 협력을 이어갈 예정이다.


레고켐바이오는 임상단계에서 공동개발참여 옵션과 상업화 시 우선협상권을 확보하게 된다. 상세한 계약내용은 비밀유지계약에 따라 공개하지 않았다.


회사에 따르면 박테리오파지는 항생제 내성균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새로운 대안으로 여겨지며, 2050년에는 전세계적으로 1000만명 이상이 항생제 내성균 감염으로 사망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레고켐바이오는 임상2상 단계에 있는 다제내성 결핵치료제 ‘델파졸리드’ 등 항체-약물결합체(ADC)분야외에도 항생제 분야에 관심을 갖고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해오고 있다.


김용주 레고켐바이오 대표는 “항생제는 제가 소명감을 가지고 40여년 간 끊임없이 도전해온 분야”라며 “내성이라는 항생제 분야의 미충족의료수요를 해소할 수 있는 차세대 항생제 신약개발을 위해 마이크로바이오틱스와 긴밀히 협력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용동은 마이크로바이오틱스 대표는 “박테리오파지 기술과 레고켐바이오의 전문적인 신약개발 노하우가 만나 현존하는 항생제로 치료할 수 없는 다제내성 녹농균 감염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서윤석 기자 yoonseok.suh@bios.co.kr

Attachment

Prev CJ바사, 마이크로바이옴 '장-TME 축' 연구 "AACR 발표"
Next Evelo Bioscience shuts down
검색 닫기